군포문화재단,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본선 진출

경기도 군포시 (재)군포문화재단의 어린이영화 제작워크숍 ‘군포레디액션’의 단편영화 ‘요요’가 국내 최대의 어린이영화제인 제10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본선에 진출했다고 전했다.

22일 군포문화재단과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조직위원회(이하 조직위)에 따르면  조직위는 지난 5월까지 접수된 국내 및 해외의 어린이청소년영화 118편을 심사, 군포레디액션의 ‘요요’를 포함한 본선진출작 30편을 확정했다. 
군포레디액션의 ‘요요’는 친구들 사이의 왕따문제는 요요처럼 되돌아와 가해자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교훈적 주제를 담고 있는 영화로, 경기도 지역에서 출품된 작품 중 유일하게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.

학생들이 크게 공감할 수 있는 문제를 소재로 삼고, 출연학생들의 열정적인 연기가 어린이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.

‘요요’의 연출을 맡은 장윤영(군포옥천초 6학년) 양은 “그 동안 즐겨 봐왔던 멋진 영화들처럼 우리도 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 걱정도 했었다”며 “친구들과 함께 군포레디액션 워크숍을 통해 전문적인 촬영장비와 편집도구를 이용해 직접 영화를 만들고 또  좋은 결과를 얻어 큰 보람을 느낀다”고 말혔다.

한편 군포문화재단은 군포시 관내 4개 학교(군포옥천초, 능내초, 산본초, 신기초) 36명의 학생을 선정해 지난 4월과 5월 영화교육과 제작워크숍을 운영한 바 있다. 

2개월간의 워크숍을 통해 참가 학생들은 스토리보드, 연기, 촬영 및 편집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과정을 직접 소화해냈다.

그 결과 ‘군포레디액션’을 통해 ‘요요’ 외에도 ‘키 작으면 어때!’(능내초), ‘우등생이 되는 법’(능내초), ‘수학이 없어진 날’(산본초), ‘관심이 필요해’(신기초) 등 생기발랄하고 창의력 넘치는 어린이단편영화 5편이 제작됐다.

군포문화재단은 ‘군포레디액션’ 제작 영화와 함께 제10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주요 출품작을 초청해 오는 12월 ‘군포어린이영화제’를 별도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.

 

광주매일

 

 

 

 

 

 

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